1


친절한 알바생에게 일어난 영화같은 일
(Evoni 'Nini' Williams Day)


 




학비를 벌기 위해 텍사스의 한 레스토랑에서 

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던 에보니 윌리암스(Evoni Williams, 18세).



손님이 많이 몰려드는 점심시간, 

가게에는 산소 탱크에 의지해서 호흡하고 있는 한 노인이 들어왔고,

자신의 손이 불편하다고 말한 그 손님에게



에보니는 정신없이 바쁜 와중에도

노인의 행복한 점심을 위해서 손수 음식을 잘라줬습니다.






“저는 그녀의(알바생) 이름은 모르지만, 한 노인이 자신의 손이 불편하다고 말한 것을 들었습니다.

그리고 그 노인은 산소 탱크에 의지해서 호흡하고 있었죠."


"그녀는 그의 말에 망설임 없이 그의 음식을 잘라줬어요."


"이런 일이 사소하게 보일 수 있지만, 이것은 대단한 일입니다."


"저는 이런 친절한 행동을 본 것을 너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. 특히, 요즘 같이 부정적인 나날인데 말이죠."

(최근 미국에는 총기사건들을 비롯하여 젊은층과 기성세대간의 대립이 상당한 상황)


 "모두가 이 알바생처럼 도움의 손길을 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?”





가게에 있던 손님 로라 울프(Laura Wolf)는 

이 모습을 보고 크게 감동을 받았고,

사진을 찍어 페이스북에 공유했습니다.








손님이 페이스북에 올린 이 글을

마을 사람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고,

삽시간에 수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게 되었습니다.











이 이야기가 페이스북은 물론, 각종 뉴스에 보도가 되면서

에보니가 다니고 있는 학교 장학 담당자도 이 소식을 듣게 되었고,

에보니에게 16,000달러(약 1,700만원)의 장학금을 전달했습니다.







또한, 에보니에게 감동받은 지역의 시장은 

2018년 3월 8일을 ‘에보니의 날(Evoni 'Nini'Williams Day)로 선언하며

지역 구성원 모두가 감사하고 있음을 전했습니다.






이 소식을 들은 노인 역시

에보니에게 축하와 함께 다시 한 번 감사함의 말을 전했다고 합니다.



이 친철한 알바생에서 일어난 영화같은 일에

당사자 에보니는 매우 놀랍고, 기쁜 일에 감사하다며,

평소와 같이 일했을 뿐이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.





에보니의 착한 마음도 그렇고

글을 올려주신 마을 분,

좋아요를 눌러주신 분들,

장학금을 준 학교

에보니의 날을 지정한 시장도

모두 아주 훌륭하네요~



누군가에게 전달한 친절함이

이렇게 영화같은 순간을 만들기도 하는게

인생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^^




뉴스 출처 : CNN 

A waitress takes time to cut elderly diner's ham. 

Kind act wins her a college scholarship





 

 

#친절한 알바생에게 일어난 영화같은 일 #친절한 알바 #친절한 알바생 #에보니 #CNN #La Marque #Evoni Williams #Texas Waffle House #Laura Wolf #Evoni 'Nini'Williams Day #에보니의 날 #에보니의날 #Adrien Charpentier #페이스북 #SNS의 장점 #SNS의 좋은예 #페이스북의 좋은예 #Facebook #영화같은 일 #장학금 #장학금 1700만원

 

 

 

아이디어가 쏟아진다! IDEASHOWER

IDEASHOWER는 평범한 사람이 혼자 좋아서하는 개인블로그입니다

여기저기서 보고 듣고 느낀 기억들을 추억하고자하며

저작권 등의 문제가 있을 시 연락을 주시면 확인 후 조치하겠습니다

감사합니다




  • h.s.Khim 2018.06.16 10:24 신고

    멋진 일이다. 그러나 대한민국에서는 늘 있는 일이다. 어떤 나라에서는 상줄 만한 일인데 어떤 나라에서는 일상적인 일이다. 단지 세상이 이렇게 삭막해죠 가는 것이 안타깝다.

위로가기

POWERED BY TISTORY. THEME BY ISHAIIN